배경 음악 조정    
오늘의 성경 구절
성경 구절 자동 가져오기 실패
교회 소개
목회자 코너
예배/선교
교회학교
코너스톤 청년부
나눔터
 

  ::: 나눔터
 사진 게시판
 생활 도우미

  현재접속자 : 10 (회원 0)
성도 게시판

글을 쓰시려면 먼저 로그인 하십시오. 기타 영상을 올리실 분은 관리자의 승인이 필요합니다.

 
작성일 : 16-11-26 15:22
[ 피델 카스트로(Fidel Castro)와 돼지만의 침공 ]
 글쓴이 : 김양일 (98.♡.16.223)
조회 : 388  
2016년 11월25일 큐바 공산 혁명 지도자 피델 카스트로 전 국가 평읳회장의 파란만장한 생애가 향년90세로 타계했다. 혁명가이자 독재자였던 카스트로는 1959년1월 큐바 공산 혁명하에 성공하여 반세기(49년)간의 통치를 마감하고 2008년 동생이자 혁명 동지인 라울 카스트로에게 권력을 이양하고 2008년 퇴진하였다. 1961년 미국과 외교 단절에 앞서 일어난 돼지만 침공 (The invasion of the Bay of Pigs, CUVA)사건을 회고해 본다.

1961년4월17일에 1,400명의 큐바 망명객으로 편성된 군대는 어슬픈 침공이 되었던 큐바 남부 해안 돼지만을 향하여 떠났다. 1959년 피델 카스트로(Fidel Castro)는 큐바 통치자인'바티스타'(Fulgencio Batista)를 타도하고 군부 반란에 있어 실권을 쥐게되었다. 미국 정부는 카스트로를 불 신임하였으며, 니키타 호르체프(쏘비엩 공산당 서기장)와의 관계를 방심치 않았다. '죤 에프 케네디'(John F. Kennedy)는 취임식 이전 '아이젠하워'(Eisenhower)행정부가 그들의 고향 땅의 침공을 위해 큐바 망명객을 훈련시키고 있을 동안 C.I.A.에 의한 계획에 관해 보고를 받았다. 그 계획은 큐바인들과 큐바 군대의 부대들이 침공을 지지할 것이라고 예기하였다. 최종적인 목표는 카스트로를 타도하고 미국 정부에 우호적인 공산주의가 아닌 정부를 설립하는 것이었다.
**훈 련(TRAINING) : 아이젠하워 대통령은 1960년3월에 이 프로그램을 승인했다. C.I.A.는 과테말라(GUATEMALA) 에 훈련 캠프를 차리고 11월 까지 작전은 상륙 작전과 게릴라 전투를 위한 소형 군대를 훈련하였다. 전직 대통령이었던 Jose Miro Cardona가 미국에서 반카스트로 큐바 망명객을 이끌었다. 카스트로 정부의 그전의 한 일원은 큐바의 혁명위원회와 망명위원회의 수장이었다. Cardona는 침공이 성공한다면 큐바의 잠정적인 대통령직을 이어 받기로 대기시켜졌었다. 암암리에 침공 계획을 유지 하려는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침공 계획은 마이아미(Miami)에 있는 큐바 망명객들 사이에서 공공연한 사실이 되었다. 큐바 지식인들을 통해 카스트로는1960년10월 초에 과테말라에 있는 게릴라 훈련장을 알았다. 그리고 언론은 그들이 밟혔던 만큼이나 사건을 폭넓게 보도하였다.
1961년2월에 있었던 그의 취임식 이후 얼마 되지 않아 케네디 대통령은 침공 계획을 승인하였다. 그러나 그는 미국의 지지를 가장 하기로 작정하였다. 돼지만이 상륙 지점인 것은 속임수의 일부이었다. 위치는 큐바 남부 해안의 외딴 습지 지역이었다. 밤의 상륙이 소수 저항에 마주쳐 해안에 군대를 상륙해도 좋으며,어떤 미국의 관여함을 숨길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는 곳이었다. 불행스럽게도 상륙 장소는 역시 어떤 일이 잘못되었던지 간에 큐바의Escambray Mountains에 있는 피난소로 부터 80마일 이상되는 지점에 침략 군대를 남기게 되었다.
**계 획(THE PLAN) : 근본적인 침공 계획은 큐바의 공군 기지를 향하여 두번의 항공 폭격을 요구하였다. 1,400명의 남성 침략 군대는 어둠이 깔린 아래서 하선하게 되며 깜짝 놀라는 공격을 가할 것이다. 침공 전에 투하된 낙하산 부대는 수송을 방해하게 되며, 큐바 군대를 격퇴하게 될 것이다. 동시에 소수 부대는 혼란을 야기 시키기 위해 큐바 동쪽 해안에 상륙할 것이다 주력 부대는 Matanzas쪽의 섬을 건너서 전진하며, 방어 위치를 잡을 것이다.
<연합 혁명 전위대>가 South Florida 로 부터 인도자들을 보낼 것이며 임시 정부를 수립할 것이다. 계획 성공은 침공에 참여하는 큐바인에게 달렸다.
**침 공(THE INVASION) : 첫번 째 불운한 일은 8대의 B-26 폭격기가 큐바 활주로에 폭탄을 투하하기 위해 '니카라과'(NICARAGUA)를 떠났을 때인 1961년4월15일에 일어났다. C.I.A.는 폐물이 된 2차 세계대전B-26 폭격기를 사용했다. 그리고 큐바 공군기 처럼 보이도록 페인트 칠을 했다. 폭격기들은 그들의 목표물 중 많은 것을 놓쳤으며, 대부분의 '카스트로' 공군기들을 남겼다. 공격이 무산 되었다는 뉴스 처럼 재 페인트 된 미국 전투기의 사진이 공개되었고, 침공을 위한 미국의 지원이 드러났다. 케네디 대통령은 2차 폭격을 취소했다.
4월17일에 "Brigade 2506"으로 알려진 큐바 망명객 침공 세력은 '돼지만'을 따라 해변에 상륙되었으나 이내 심한 화재에 놓였었다. 큐바 전투기들은 맹폭격 하였으며, 침공자들에게 기총소사하였다. 또한 호위함 2척을 격침시켰으며, 망명객의 항공 지지 부대의 절반을 파괴시켰다. 나쁜 일기가 물에 잠긴 설비와 불충분한 군수품과 함께 작전해야 했던 지상 부대를 방해하였다.
**초읽기 공격(THE COUNTERATTACK) : 그다음 24시간 지나(4월18일) '카스트로'는 난폭하게 해변쪽으로 나아가도록 20,000명의 군인에게 명령하였다. 그리고 큐바 공군은 하늘 장악 하기를 계속하였다. 상항이 갈수록 냉혹해 지므로 케네디 대통령은 4월19일 여명에 <항공 우산(Air Umbrella)> 작전계획을 승인하였다. 여섯대의 국적 표시가 없는 미국 전투기가 이륙하였다 "Brigade's B-26 항공기" 운행을 도우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B-26기들은 한 시간 늦게 도착했다. 이느 큐바와 니카라과 사이의 시간 구역 변경에 따른 가장 있음직한 혼돈이었다. 
그들은 큐바인들에 의해 격추 당했다. 그리고 침공은 그날 늦게 분쇄되었다. 약간의 망명객들은 바다쪽으로 탈출하였고,나머지 사람들은 살해되거나 검거되었으며, 카스트로 군대에 의해 투옥되었다. "Brigade 2506"의 거의 1,200명이 항복하였으며 100명 이상이 죽음을 당하였다.
**여 파(THE AFTER-MATH) : Brigade 죄수들(1,200명)은 20개월 동안 감금 당하였다. 미국이 카스트로와 거래를 협상하였으므로 미 법무장관 Robert F. Kennedy는 제약회사들과 어린애(갓난아기) 제조업체로 부터의 기부를 위한 개인적인 청원을 하였다. 그리고 카스트로는 드디어 죄수들에 대한 교환 조건으로 어린애 식품과 의약품에 대한 53밀리언 가치에 해당하는 것으로 해결하였다. 큐바 미사일 사태가 끝난 이후 2개월 째 되는 1962년 12월23일에 자유롭게 풀려난 죄수들의 첫 그룹 비행기가 미국에 착륙하였다. 일주일 후인 12월29일 토요일에 생존된 Brigade 회원들이 Brigade의 기를 케네디 대통령 쪽으로 흔들었던 곳인 "오렌지 보올 스타디움"에 의례를 위해 모였다. "나는 당신들을 보장한다" ,"Brigade의 기가 자유 하바나에서 이 Brigade 쪽으로 되돌아 올 것이다"라고 대통령은 약속하였다.
돼지만에서의 사태는 케네디 국정 관리에 지속적인 충격을 가했다. 실패한 침공에 대한 마무리를 결정하였다.
작전 몽구스(MONGOOSE)로 개시된 국정 관리----큐바정부와 경제를 방해하고 비스탈린 하는 계획. 계획은 카스트로를 암살하는 가능성을 포함하였다. 50년 이상 지난 큐바와 미국 사이의 관계는 이젠 대사관을 열고 난숙한 어려운 문제들을 조율하고 있다.

2016년 11월 26일 프로리다 잭슨빌에서  김  양  일
  

 
 

Total 31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7 웹사이트 공사중입니다. 관리자 12-20 283
316 [ 피델 카스트로(Fidel Castro)와 돼지만의 침공 ] 김양일 11-26 389
315 [ 성 프란체스코(San Francesco)와 세계 유산 유적군 ] 김양일 11-23 351
314 [ 북대서양 아조레스 제도(A group of Azores Islands) ] 김양일 11-19 323
313 10월 30일/2016년 시온 성가대 주일 성가 - "주의 길로 인도하소… (1) 이경미 10-30 372
312 10월 23일/2016년 시온 성가대 주일 성가 - "십자가 그 사랑 멀… 이경미 10-24 308
311 10월 16일/2016년 시온 성가대 주일 성가 - "거룩한 성" 이경미 10-24 347
310 해바라기 관리자 10-13 273
309 청소년부 설교내용을 활용하세요 관리자 09-30 237
308 7살 짜리 소녀의 감동 편지 ... 관리자 09-30 304
307 [ 새만금 방조제와 신석정 시비 ( "파도") ] 김양일 09-17 349
306 [ 알곡과 쭉정이와 가라지의 재 음미 ] 김양일 08-21 269
305 [ 창립 8주년에 부치는 글 ] 김양일 06-27 333
304 [ 프랑스 파리를 다녀오다. ] 김양일 06-11 571
303 [ 구약전서를 통해 본 하나님의 7대 약속 ] 김양일 06-07 464
 1  2  3  4  5  6  7  8  9  10    

 Jacksonville Zion Korean Baptist Church
  2950 Belfort Road
  Jacksonville, Florida 32216 

Copyright © JZKBC. All Rights Reserved.

2019-12-06 21:58:40